> 사회 > 사회일반
투탕카멘
인터넷뉴스팀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7.11.05  18:17:1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고대 이집트 투탕카멘왕의 미리가 4일 이집트 룩소르의 유명한 왕들의 계곡에 있는 자신의 지하무덤의 석관(石棺)에서 꺼내지고 있다. 19세의 이 파라오의 삶과 죽음은 거의 1세기동안 사람들을 매료시켜왔다. 그의 미라는 린넨으로 덮인채 얼굴과 발 만이 보이는 가운데 이 무덤에서 기후가 조절되는 유리 상자에 넣어졌다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