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검찰, 전군표 국세청장 사전영장 청구인사청탁 대가 6천만원 받은 혐의...구속여부는 6일 오후 늦게 결정
충청일보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7.11.05  19:06:0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전군표 국세청장의 인사청탁 뇌물수수 혐의를 수사 중인 부산지검은 5일 전 국세청장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현직 국세청장이 뇌물수수 비리에 연루돼 구속영장이 청구되기는 국세청이 1966년 재무부의 외청으로 독립한 이래 처음이다.

검찰에 따르면 전군표 청장은 정상곤(53.구속기소) 전 부산지방국세청장으로부터 인사청탁의 대가로 지난해 8∼11월 현금 5천만원과 올 1월 해외출장때 미화 1만달러를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전군표 청장은 또 수감 중인 정 전 청장이 자신에 대한 금품 수수사실을 진술할것을 우려, 8월말과 9월 중순 2차례에 걸여 이병대 부산지방국세청장을 통해 구속수감 중인 정 전 청장에게 상납진술을 하지말 것을 요구하는 등 입막음을 시도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전 국세청장의 진술거부 요구와 관련된 혐의를 '구속을 필요로 하는 사유'에 적시했다.

검찰은 정 전 청장이 지난해 12월 인사를 앞두고 국세청 본청 국장으로 이동 또는 부산지방국세청장 유임 등을 염두에 두고 전군표 청장에게 수시로 돈을 전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전 국세청장의 구속여부는 6일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거쳐 오후 늦게 결정될 전망이다. 영장심리는 부산지법 고영태 영장 전담 판사가 맡을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지검 정동민 차장검사는 "정 전 청장의 상납진술은 지금까지 한번도 번복된적이 없는데다 전군표 청장과의 대질에서도 일관된 진술을 했다"며 영장 발부에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