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직장인들 `직장생활로 피부 손상`로레알 비쉬ㆍ대한피부과학회 조사
충청일보  |  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7.05.21  16:42: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화장품 브랜드 로레알 비쉬(vichy)가 대한피부과학회와 함께 직장인을 상대로 설문조사한 결과 '직장생활로 피부가 나빠졌다'는 응답이 전체의 88.5%를 차지했다고 21일 밝혔다.

포털사이트 네이버를 방문한 직장인 1천504명을 대상으로 한 이번 조사에서 전체 응답자의 64.2%가 '피부가 자신의 나이보다 늙어 보인다'고 답했다.

피부가 나빠진 원인으로는 과도한 업무 스트레스(50.8%)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밖에 사무실 환기부족(13.3%), 냉난방기 사용(10.1%), 컴퓨터 등 사무집기의 지나친 사용(6.7%) 등도 피부를 손상시키는 원인으로 지적됐다.

피부 손상의 구체적인 증상으로는 수분 부족(27.9%), 피부 트러블(26.2%), 눈 밑 다크서클(15.8%), 과도한 피지분비(11.8%) 등을 주로 들었다.

대한피부과학회 이민걸 교수는 "스트레스는 자율신경계에 영향을 끼쳐 피지 분비 과잉, 뾰루지 등 피부 트러블, 다크서클 등을 유발하므로 무엇보다 스트레스 조절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 연합뉴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