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학·출판
[아동 신간] '엄마를 잃어버린 날'
충청일보  |  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7.05.22  14:17: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엄마를 잃어버린 날
다니앤 구드 글ㆍ그림. 김은아 옮김.

20세기 초, 프랑스 파리 오르세 기차역에서 어린 남매가 엄마를 잃어버렸다. 엄마가 바람에 날아간 모자를 찾으러 간 사이 남매가 앉아 있던 짐수레를 누가 옮겨버린 것이다.

남매와 경찰관 아저씨가 엄마를 찾는 과정을 그린 그림책. 재미있는 것은 남매가 경찰관에게 주는 단서다. "우리 엄마는 세상에서 제일 예뻐요" "우리 엄마는 무거운 짐도 혼자 들 수 있어요" "우리 엄마는 정말 똑똑해요"와 같은 단서 속에서 엄마라는 존재를 소중하고 절대적으로 여기는 아이들의 순수함을 엿볼 수 있다.

미국 칼데콧상 수상 작가의 우아하고 고전적인 그림도 20세기 초 화려한 파리의 모습을 잘 담아냈다.

미래m&b. 32쪽. 9천원.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