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건강·의료
低지방ㆍ高단백 '식탁을 건강하게'[박준식의 맛 세상] 2007년 5월 16일
박준식  |  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7.05.22  19:49: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새우는 껍질에 셀레늄과 살리신을 많이 포함하고 있어 피부의 노화 방지는 물론 지방과 콜레스테롤을 분해하는 최고의 효과를 갖고 있다.
어른들은 껍질째 먹어도 되고 입 안에 꺼칠한 맛을 느끼기를 좋아하는 경우 더욱 그러하지만 이러한 껍질이 주는 텁텁함을 싫어하면 벗겨서 부드러움 만을 음미할 수도 있다.
소 등심구이를 싼 또띠아와 아보카도 살사는 갖은 양념과 소스로 부드러움과 감칠 맛을 더한다. 봄 밤을 가족과 함께 하며 건강하고 맛있는 저녁을 준비해 보자.


▲새우로 만든 케이크

# 새우로 만든 케이크

새우로 만든 케이크를 만들어 보자. 볼에 새우살을 다져 넣고 양파, 마늘 파슬리, 대파도 잘게 다져 넣고 소금, 후추로 간을 한 뒤 잘 섞는다.

섞은 새우살을 동그랗게 모양을 만들어 밀가루, 계란, 빵가루 순으로 무쳐 둥글게 만든다.

프라이팬에 기름을 두르고 둥글게 뭉쳐 만든 새우살을 노릇노릇하게 구워 접시에 담아 준다.

팬에 레몬주스를 넣고 반을 졸여 크림을 넣어 준 뒤 매운 고추를 다져 넣는다. 마지막에 머스타드를 넣고 저어 준 뒤 뿌려 준다.

주재료 - 새우 살 150g, 양파 30g, aksmf 20g, 이태리 파슬리 5g, 대파 10g, 빵가루 20g, 계란 1개, 밀가루 20g, 머스타드 10g, 생크림100㎖, 레몬주스 5㎖, 매운 고추 1개, 소금, 후추 등


▲소 등심구이를 싼 또띠아와 아보카도 살사

# 소 등심구이를 싼 또따아와 아보카도 살사

등심은 오렌지를 짠 주스와 홍고추 1/2, 다진 마늘, 다진 양파, 로즈마리, 타임, 소금, 후추로 마리네이드 한다.

살사는 아보카도를 한입에 들어가게 자른 후 다진 마늘, 다진 양파, 다진 파슬리, 레몬주스, 소금, 후추를 넣고 버무려 준다.

고기를 구워 한입에 들어가게 자른 후 접시에 또따아를 깔고 그 위에 놓아 준 뒤 아보카도 살사를 조금 올린 뒤 말아 준다. 접시에 담고 살사도 곁들여 준다.

주재료 - 소등심 200g, 오렌지 1/3개, 마늘 20g, 양파, 30g, 또띠아 1장, 로즈마리 5g. 타임 3g, 소금, 후추, 아보카도 1개, 이태리 파슬리 5g,레몬 1/2개, 홍고추 1개 등


▲브루스케타

# 브루스케타

마늘을 2등분 하여 바게뜨 빵에 문질러 마늘 향을 베게 한 뒤 프라이팬에 올리브 오일을 두르고 양쪽 면을 굽는다.

방울 토마토는 4등분으로 잘라 볼에 담아 발사믹 식초와 올리브 오일, 소금, 후추, 잘게 썬 바질 잎, 다진 양파, 다진 마늘을 넣고 무친다.

구워둔 2개의 바게뜨 빵에는 토마토 소스를 바르고 피자 치즈를 올려 굽고 한 개는 무쳐둔 토마토를 올려 준다.

접시에 무쳐둔 토마토와 피자치즈를 예쁘게 담고 다진 양파 등으로 무쳐둔 토마토에 남은 소스에 물냉이와 양파를 부쳐 놓는다.

주재료 - 바게뜨 빵 3쪽, 방울 토마토 5개, 토마토 소스 20㎖, 마늘 3쪽, 발사믹 식초 10㎖, 소금, 후추 약간, 올리브 오일 30㎖, 바질잎 1장, 피자치즈 30g, 양파 30g, 물냉이 20g 등
박준식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