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사설
시·도지사, 후반기엔 내치에도 주력해야
충청일보  |  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8.06.25  20:03:5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최근 민선4기 반환점에 있는 충청권 시·도지사들의 인터뷰를 보면 이들은 모두 전반기 동안에는 '지역경제살리기'에 많은 노력을 한 것으로 보인다.

정우택 충북 지사는 "지금 우리도가 투자(기업)유치를 많이 했기 때문에 앞으로 2∼4년 뒤부터는 고용이나 지역 수입, 소비 촉진 등에서 많은 효과가 날 것"이라면서도 도민 1인당 소득 3만3000달러가 되기 위해서는 추가 투자유치 및 농업, 서비스업 등 기타 부문에서 생산 증가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이완구 충남 지사도 지역 경제활성화를 위해 외자유치 50억 달러를 목표로 세우고, 열심히 뛴 결과 지역내총생산(grdp) 성장률이 전국 평균 5.1%를 훌쩍 넘어서는 9.3%로 전국 최고를 기록하는 동시에 "35조 5000억원에 이르는 투자유치를 이끌어냈다"고 자랑했다.

박성효 대전시장 역시 "산업용지 확보와 광역교통망 구축 등 경제인프라를 확충해 오는 2010년까지 450개 기업을 유치할 것"이라며 "미래전략산업과 고부가가치산업 등으로 서민경제 안정화를 도모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보도됐다.

이렇게 3개 시·도지사가 주민들이 '먹고 사는 것'에 힘을 집중하는 것은 참으로 잘하는 일이다. 하지만 여기에 '기우'를 보태자면 단체장의 일이 '경제'만 있는 것은 아니다.

빈곤 계층을 위한 복지, 소수자의 인권 및 편익 증진, 서민들의 행복감을 높일 수 있는 문화 발전, 한번 오염·훼손되면 복구하기 어려운 환경보존 등 내적인 일들도 단체장의 중요한 '책무'인 것이다.

그런데 우리는 단체장들이 임기 종료가 가까워질 수록 재선 욕심 때문에 기업유치나 큰 도로 또는 건물을 세우는 등의 외형적, 가시적인 성과에만 집착하려는 경향을 많이 보아왔다.

부디 충청권 3개 시·도지사들은 그런 유혹을 떨치고 내적인 일도 잘 살펴 진정 도민들을 위한 도정을 펼쳐 주기를 기대한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