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우리말알기
올바른 표현
청주대학교 국어문화원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9.21  19:28:1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구비구비(?) 흘러가는 강물을 봐라.
 '휘어서 구부러진' 모습을 흔히 '구비구비'라고 표현한다. 하지만 '구비구비'는 '굽이굽이'로 써야 올바른 표현이다. 예를 들면 '굽이굽이가 심산유곡이었다.', '굽이굽이 흘러가는 강물이 마음을 편안하게 한다.' 등이 있다.
 이와 같은 혼동을 하는 이유는 '구비구비'와 '굽이굽이'가 입말에서 발음이 비슷하기 때문으로 글말에서는 정확한 표현을 써야 한다.
 한글맞춤법 제19항은 '어간에 '-이'나 '-음/ㅁ'이 붙어 명사로 된 것과 '-이'나 '-히'가 붙어 부사로 된 것은 그 어간의 원형을 밝혀 적는다.'고 규정하고 있다.
 결국, '굽이'는 '굽다'가 원형이므로 '굽다'의 어간 '굽'에 '이'가 붙어 부사가 된 것으로 어간의 원형을 밝혀 '굽이'로 적어야 한다.
 ◇ 뭘 그렇게 혼자 궁시렁대고(?) 있어?
 못마땅하여 불평을 늘어 놓을 때 흔히 '궁시렁거리다'는 표현을 쓴다. '궁시렁거리다'는 경상도 지방의 방언이며 표준어로는 '구시렁거리다'이다.
 예로는 '그렇게 혼자 구시렁거리고 있나?', '아내는 무엇이 못마땅한지 돌아앉아서도 계속 구시렁거렸다.' 등이 있다.
 '표준국어대사전'에는 '못마땅하여 군소리를 듣기 싫도록 자꾸 하다.'는 뜻을 '구시렁거리다'라고 정의하고 있다.
 따라서 위 문장에서 '궁시렁대고'는 '구시렁대고'로 고쳐야 올바른 표현이다.
 

 /청주대학교 국어문화원

청주대학교 국어문화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