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연재 > 미주알고주알
그래도 전국 첫 시행인데~
장병갑 기자  |  jbgjang040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3.12  19:38:4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장병갑기자]경남이 무상급식 중단을 선언한 가운데 충북도 아직 무상급식 분담률 둘러싸고 충북도교육청과 충북도가 팽팽한 '신경전'.


 충북도와 도교육청은 '분담 룰'을 만들면서 무상급식 사업비 항목을 만지작거리며 돈을 덜 댈 수 있는 방식을 찾으려고 설전까지 마다하지 않는 모습.


 한 학부모는 "충북이 전국에서 처음 초등학교·중학교·특수학교 학생을 대상으로 전면 무상급식을 실시키로 합의하면서 당시 이시종 지사가 환하게 웃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아직 도내 곳곳에 걸려 있다"며 "또 무상급식을 지지하는 진보성향의 김병우 교육감 등으로 경남처럼 '무상급식 중단'사태가 발생하지 않겠지만 도와 교육청이 신경전을 펼치는 모습은 학생들에게 좋은 비춰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일침.

[관련기사]

장병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