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연재 > 미주알고주알
[미주알고주알]김기용 "오원춘 사건 기억에 남아"
이용민  |  nsg_ily@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4.09  17:54:0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이용민기자]○… 충북 제천 출신으로 세명대학교에서 교편을 잡고 있는 김기용 전 경찰청장이 청장 시절 가장 기억에 남는 일로 오원춘 사건과 국정원 여직원 댓글 사건을 꼽아 눈길.


 김 전 청장은 최근 사석에서 어린시절과 공직생활 등 담소를 나누다가 이들 사건에 대해 "어려웠던 시기였다"고 술회.


 지난해 9월 초빙교수로 위촉된 김 전 청장은 서울집을 오가다 올해초 부인과 함께 제천으로 이사한 상태며 "고향 발전을 위한 역할이 있다면 하겠다"는 말로 정계 진출 가능성을 암시.

이용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