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연재 > 미주알고주알
"제발, 우리 아이들 잊지 말아주세요"
신정훈 기자  |  glorious080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4.16  19:43:0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신정훈기자]○… 세월호 1주기를 앞두고 진도 팽목항으로 몰려든 방송사 취재 차량에 실종자 가족들의 시선이 싸늘.


 실종자 가족들은 평소에는 관심도 없던 언론이 이제서야 벌떼같이 몰려들고 있다며 불편한 심경을 여과없이 토로.


 실종자 가족들은 "사진 찍고 인터뷰 하고 돌아서서 가는 기자들의 뒷모습이 무섭다. 또 잊혀질까봐"라며 "끝났다고 하지 말아 달라. 아직 저 바다에 사람이 있다. 우리 아이들 잊지 말아 달라"고 눈물로 호소.  

신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