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생활안전이야기
난방기구에 의한 저온화상동중영 사단법인 경호원 총재
충청일보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11.11  20:02:1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동중영 사단법인 경호원 총재] 난방기의 사용량이 늘어나는 만큼 빈번하게 일어나는 사고는 화재와 화상이다. 흔히'화상(Burn)'이라 하면 뜨거운 물이나 뜨거운 열기, 전기, 화학약품 등에 의해 일어나는 손상을 말한다. 그러나 반드시 고온에서만 화상이 일어나는 것만은 아니다. 40℃부터 비교적 낮은 온도에서도 화상이 일어날 수 있다. 이것을 '저온화상'이라고 한다.
 
저온화상은 난방을 위해 사용하는 전열매트나 전기장판 할로겐히터 등에 의해 발생하는데, 이는 난방기에서 발생하는 열에 의해 수면을 취하는 등 장시간 동안 피부가 노출돼 발생한다. 특히 할로겐히터의 경우 대부분 파라볼라 형으로 구조상 열이 한 곳으로 집중돼 있어 화상의 위험성이 크다.
 
이러한 저온화상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술을 마시거나 피곤한 상태에서 온열기 등의 사용을 자제하고, 자동온도조절장치가 부착된 것을 사용해야 한다. 저온화상을 막기 위한 또 하나의 방법은 몸을 자주 움직여 주는 것이다. 추운 날씨를 대비한 손난로나 1인 방석 등은 피부에 직접 닿는 제품으로 저온화상의 위험성이 있으므로 사용 시 주의가 필요하다.
 
사용이 빈번한 노트북이나 스마트폰도 일정시간 이상 사용하게 되면 발열온도가 50℃ 이상이 된다. 스마트폰은 65℃가 되면 자동 차단되도록 돼 있다고 설명하고 있으나 의료전문가들은 저온화상의 위험성을 지적하고 있다. 화상은 어떠한 흉기에 의한 상처보다 더 깊고 치유가 힘들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