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C온라인뉴스룸 > 1분 우리말 퀴즈
[1분 우리말 퀴즈] 뵈요 VS 봬요
박지영 기자  |  news022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7.12  16:24:0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박지영기자] 매일 쓰는 우리말이지만 쓰면서도 헷갈리는 우리말. 1분 우리말 퀴즈에서는 틀리기 쉬운 단어나 어색한 표현방법을 퀴즈로 만들었습니다. 여러분의 우리말 실력은 어느 정도일까요?

※상단에 있는 하늘색 '시작하기'버튼을 클릭해 퀴즈를 풀어보세요^^

   
 

“다음에 또 뵈요 /봬요”

 

 

 

 

 

 

 

정답은 “다음에 또 봬요입니다.

 

‘봬요’ VS ‘뵈요’

‘봬요’는 평소 직장에서 퇴근하거나, 헤어질 때 가장 흔하게 사용하는 인사말이기도 하죠?

하지만 위의 문장에서 정답으로 표기된 ‘봬요’가 다소 어색하게 느껴지는 분들도 많이 계실텐데요.

그 이유는 ‘뵈다’와 ‘뵙다’라는 두 단어가 혼동을 일으키기 때문인데요. 그럼 오늘 ‘1분 우리말 퀴즈’에서는 헷갈리는 맞춤법 ‘봬요’에 대해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봬요

‘봬요’는 ‘뵈어요’의 준말. (봬요=뵈어요)

※‘뵈다’ (동사)

: ‘보이다’의 준말로 ‘뵈어(봬)’, ‘뵈니’ 등으로 활용된다. 즉 ‘뵈다’는 ‘뵈어’나 ‘봬’로 활용되므로 그 뒤에 보조사 ‘-요’가 붙을 때 ‘뵈어요 (봬요)’ 형태로 쓰인다. (* 뵈어요=봬요 / 뵈어서 =봬서 / 뵈었다=뵀다)

<비슷한 표현>

※‘뵙다’ (동사)

: 웃어른을 대하여 보다는 뜻으로 ‘뵈다’보다 더 겸양의 뜻을 나타낸다. 하지만 ‘뵙다’는 ‘뵙어’로 줄여서 쓰지 않는다. -> ‘봽’(X) / 뵙고, 뵙게, 뵙는 (0)

 

예) 할머니를 찾아뵈었다 -> 할머니를 찾아뵀다 / 할머니를 찾아뵙다

내일 뵈어요 -> 내일 봬요 / 내일 뵐게요

 

▶뵈요

'뵈어요'의 준말인 ‘봬요’가 맞는 표현입니다. 그러므로 ‘뵈요’가 아닌 ‘뵈어요’라고 쓴다면 맞는 표현이 되겠죠?

 

★TIP

아직도 헷갈리신다면 ‘하’와 ‘해’를 대입 해 보세요.

‘뵈’는 ‘하’로, ‘봬’는 ‘해’로 문장을 바꿔서 만들어 볼까요?

예) 내일 뵈요 -> 내일 하요 (X)

내일 봬요 -> 내일 해요 (0)

 

 (자료제공: 국립국어원)

 

 

 

 

 

박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