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주얼뉴스
[톡톡뉴스] "군에서도 금수저는 타자수, 흙수저는 삽질"
서한솔 기자  |  rachel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9.26  15:55:2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서한솔기자] 사회 여러 분야 사람들의 말을 읽어보는 코너입니다. 말은 마음의 초상이라고 하지요. ‘톡(Talk)톡뉴스’가 그들이 어떤 말을 했고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 톡! 짚어드립니다.

 

   
 

“최경환 의원이 채용 지시”
-박철규 전 중진공 이사장

최경환 새누리당 의원실에서 일했던 인턴의 중소기업진흥공단 특혜 채용 외압을 부인했던 박철규 당시 중진공 이사장이 법정에서 최 의원이 채용을 종용했다고 폭로했습니다. 박 전 이사장은 최경환 의원이 어떤 청탁이든 한 적이 없다고 주장해왔는데요. 검찰은 이 주장을 믿고 최 의원에 대해 서면조사만으로 무혐의 처리한 바 있습니다. 공판에서 박 전 이사장은 지난 2013년 8월 최 의원을 독대해 인턴 황 모 씨에 대해 외부위원이 강하게 반발해 불합격 처리하는 게 좋겠다고 보고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이에 최 의원은 자신이 결혼도 시킨 아이인데 그냥 하라며, 성실하고 괜찮은 사람이니까 믿고 써보라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군에서도 금수저는 타자수, 흙수저는 삽질"
-김중로 국민의당 의원

고위공직자의 아들과 손자는 일명 꽃보직이 불리는 미8군이나 기무사령부에서 군생활을 하고 있었습니다. 군 복무마저금수저와 흙수저로 나뉘고 있던 건데요. 국민의당 김중로 의원 조사에 따르면 고위공직자의 아들 중 54%는 국방부, 기무사, 심리전단, 연합사령부 등 군인들이 선망하는 국방부 직할 부대 등을 포함해 비전투부대에서 복무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는 전체 병과에서 비전투 병과가 차지하는 평균 비율 33%를 크게 웃도는 수치입니다. 국방부는 부대 배치가 전산체계로 공정하고 투명하게 진행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만, 군대내 '금수저' 논란을 피하긴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서한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큰일
박수칠때 떠나요
(2016-09-23 10:25:20)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