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시신 묻은 뒤 콘크리트 덮어 은폐 시도동거녀 살해 암매장 형제 구속
신정훈 기자  |  glorious080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0.20  19:39:5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신정훈기자] 청주상당경찰서는 4년 전 동거녀를 때려 숨지게 한 뒤 암매장한 혐의(폭행치사)로 A씨(38)를 구속했다.

경찰은 또 A씨를 도와 시신 암매장에 가담한 동생(36)을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12년 9월 중순쯤 충북 음성군 대소면 동거녀 Q씨(당시 36)의 원룸에서 '헤어지자'는 Q씨의 말에 격분, 머리 등을 폭행해 살해 한 뒤 어머니의 밭에 암매장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Q씨가 숨지자 사흘 간 시신을 집안에 방치하며 시신 유기를 계획했고, 동생도 여기에 가담했다.

이들 형제는 시신을 묻고 콘크리트를 부어 범죄 은폐를 시도하기도 했다.

A씨와 Q씨는 도우미와 운전기사로 만나 알게돼 2개월 정도 동거하던 중이었다. A씨는 경찰에서  "다른 남자가 생겼다며 헤어지자는 동거녀의 말에 화가 나 주먹을 휘둘렀는데 숨졌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4년 전 한 여성이 동거 중인 남성에 의해 살해돼 암매장됐다'는 첩보를 입수, 수사를 벌여 지난 18일 오전 음성군 대소면의 한 밭에서 Q씨로 추정되는 백골 시신을 발견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DNA 감식을 통해 시신의 정확한 신원과 사인을 확인할 계획이다.

신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