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최순실 게이트 파문] 與는 내홍… 野는 대통령에 십자포화새누리, 특검 수용 속 친박 지도부 사퇴 요구
민주당 "崔, 나라 밖 망신거리… 빨리 정리를"
국민의당 "사태 본질은 朴의 헌법 파괴 사건"
김홍민 기자  |  hmkim207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0.27  19:53:4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김홍민기자] 비선 실세 핵심으로 지목된 최순실씨의 국정 개입 의혹 파문이 확대되면서 27일 여당은 내홍 조짐을 보인 반면 야당은 연일 박근혜 대통령을 겨냥해 십자포화를 쏟아냈다.

새누리당은 박 대통령의 비선 실세 의혹 규명을 위해 특별검사 도입을 수용하기로 했지만 일각에서 당 지도부 사퇴까지 요구하면서 갈등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비박(비박근혜)계를 중심으로는 이정현 대표를 포함한 현 지도부가 친박계 일색이어서 사태를 수습하는 데 한계를 보일 수밖에 없다며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의 전환을 요구, 해묵은 계파 간 갈등이 재연될 가능성도 나타났다.

비박계 김성태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이 대표나 측근 인사로 분류될 수 있는 지도부가 지금까지 대통령이나 청와대에 바른말, 쓴소리를 제대로 한 적 없다"면서 "이런 지도 체제로 성난 민심을 수용할 수 있겠느냐"고 사실상 사퇴를 요구했다.

김용태 의원은 SBS 라디오에서 "대표가 자신의 연설문도 남한테 조언을 받아서 한다는 말을 하면서 대통령 역성을 들 때가 아니다"라면서 "그러니 당이 국민의 조롱거리가 되고 국민은 오히려 비참해지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이날 같은 당 임종성 의원 주최로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해공 신익희 정신의 현재적 의미와 계승 방안 모색을 위한 토론회'에 참석, 축사를 통해 "우병우는 나라 안의 병덩어리이고 최순실은 나라 밖 망신거리"라며 "하루 속히 두 남녀를 정리해서 국정이 실타래를 풀 수 있는 출발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추 대표는 또 최 씨의 세계일보 인터뷰를 거론, "멀리 독일에서 급조한, 코스프레(잘못을 저지른 자가 희생자인 척 가장해 동정심을 유발, 상황을 자신에게 유리하게 하려는 행위) 같은 인터뷰를 믿을 대한민국 국민이 어디에 있는가"라고 말했다.

이어 "코스프레도 정도껏 해야지, 수천억 원 대 재산의 모녀가 헝클어진 머리를 하고 옆모습을 보이며 '기억이 하나도 안 난다'. '그럴 줄 몰랐다'는 얼토당토 않은 인터뷰를 한 것을 보면서 국민은 억장이 무너진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우선 대통령 권한을 최소화하고 여야가 합의해 새로 임명된 총리가 국정을 수습해가야 한다"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지금 대통령은 제대로 된 리더십을 갖기 힘든 상황"이라며 "이 사건의 본질은 최순실 게이트나 최순실 국기 문란 사건이 아니라 박근혜 대통령 국기 문란 사건 또는 박 대통령 헌법 파괴 사건"이라고 질타했다.

김홍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