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연재 > 미주알고주알
구중궁궐에 홀로 남겨진 朴
이득수 기자  |  leeds2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1.24  20:17:0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이득수기자] ○…대통령과 청와대 권력을 지키는 최후 보루인 최재경 민정수석이 김현웅 법무부장관과 동시에 사표를 제출함으로써 박근혜 대통령은 구중궁궐에 홀로 남겨진 것과 다름없는 상황.
 
최 수석의 사표 제출은 모 언론에서 단독보도했는데 최초 제보자는 그와 가까운 법조계 인사로 알려져, 청와대 주변에서는 최 수석이 박 대통령의 반려를 거부하고 사임을 기정사실화 하기 위해 언론에 보도되도록 흘린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기도.
 
박 대통령은 최 수석의 사표를 손에 쥐어진 채 수리도 반려도 안 하고 있어 갖가지 시나리오가 난무하지만, 최 수석이 사의를 번복할 가능성은 낮은 것이란 관측이 우세.

이득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