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꽁꽁' 언 충북… 화재·동파사고 잇따라]청주 식품업체 건물서 불… 4억여원 피해
신정훈 기자  |  glorious080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23  19:44:1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신정훈·이현기자]한파와 건조한 날씨가 계속되면서 충북에서 화재가 잇따랐다.

23일 오전 10시22분쯤 청주시 흥덕구 봉명동의 한 철거 중인 식품업체 건물에서 불이 났다.

이 불은 식품업체 건물을 모두 태우고 인근 자동차 부품업체로 옮겨붙어 모두 4억7000여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를 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불이 난 건물이 샌드위치 패널 구조로 지어져 화재진압에 어려움을 겪었다.

불은 소방차 20대와 소방헬기 1대 등을 동원한 끝에 1시간여 만에 완전히 진압됐다. 경찰은 철거작업 중 산소 절단기 불꽃이 튀면서 불이 났다는 작업자의 말을 토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비슷한 시각 충주시 교현동의 한 세차장 창고에서 불이 나 사무실 20㎡와 압축기 등을 태워 260여만 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를 냈다. 경찰은 창고 안 압축기 주변에서 화염이 시작됐다는 직원의 말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신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