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청주서 방화의심 불…父 사망·지적장애 8세아들 중태
신정훈 기자  |  glorious080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2.10  09:17:3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신정훈 기자]  충북 청주의 한 주택에서 방화로 의심되는 불이나 50대 아버지가 숨지고 8세 아들이 크게 다쳤다.

10일 새벽 0시20분쯤 충북 청주시 서원구 남이면 A씨(53)의 집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A씨가 숨지고 A씨의 아들(8)이 크게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지만 중태다.

불은 집을 모두 태워 1억5000만원의 재산피해를 내고 1시간여 만에 진화됐다.

숨진 A씨의 집에서는 불에 탄 LP 가스통이 발견됐다.

A씨는 불이 나기 3분전쯤 "가스에 불을 놨다"며 119에 신고전화를 걸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 시신의 부검을 의뢰하는 한편,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신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