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지지율 20% 돌파' 안희정 "지지율 낮을 때나 지금이나 같은 마음"
충청일보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2.17  14:06:5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안희정 충남지사는 17일 한국갤럽 조사에서 지지율이 22%를 기록, '20%의 벽'을 뛰어넘은데 대해 "지난 몇 달 동안 낮은 지지율이 미동도 하지 않았을 때나 지금이나 제 마음은 같다"며 "새로운 대한민국을 향해 저는 도전한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이날 충북 청주시 연제리 오송첨단의료산업 진흥재단 방문을 마치고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방금 나온 갤럽 지지율이 22%를 기록했다'는 소식을 접한 뒤 "아 그래요? 하하"라고 웃으며 이같이 답했다.

그는 '기분이 좋은 것 같다'는 얘기에 "솔직히 모르겠다"며 "대한민국은 새로운 시대를 향해 온 국민의 힘을 모아 뛰어넘어야 한다. 박정희 시대의 낡은 국가운영 방식으로는 대한민국의 위기를 넘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87년 항쟁 이후 여섯 분의 대통령을 봤지만 그 여섯 분의 대통령의 국정운영과 민주주의 수준을 넘어야 한다"며 "김대중 노무현 정부 때 우리는 민주주의 국가로서 새로운 시도를 했지만, 미완의 숙제를 갖고 있다. 이 미완의 역사를 이어서 민주주의, 민주공화국, 대한민국을 위해 온 국민이 뛰어넘자, 그 것이 제 도전의 본질"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마음으로 앞으로 계속 열심히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에 대해선 "특검의 수사 노력에 대해 존경과 경의를 표한다"며 "대한민국은 그 누구라 할지라도 권력이 있든, 돈이 있든 법 위의 특권일 수 없다. 법앞에 평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를 계기로 특검 수사가 더 힘을 받고, (특검이)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에 대한 국민의 분노와 의혹을, 한점 의혹이 없도록 수사해주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