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보은
영동세무서 보은민원실, 결국 없어진다보은군민 관련 민원 해결 위해
직제에도 없이 출장 형식 운영
경제활동 등 줄며 업무도 감소
세무서 "더이상 유지는 곤란"
인구 증가 안간힘 郡에 허탈감
지역기관 이전 차단 방안 절실
주현주 기자  |  hyunjj505@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20  18:12:5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영동세무서 보은민원실 입구.

[보은=충청일보 주현주기자] 충북 보은지역 세무 민원을 담당하던 영동세무서 보은민원실이 없어질 전망이다.

그동안 영동세무서는 보은지역 세무 민원 처리 및 서비스 제공을 위해 보은읍사무소 옆 3층 건물에 보은민원실을 운영하고 있다.

이곳 보은민원실에는 평상시 영동세무서에서 출장 온 세무공무원 1명이 상주하며 각종 세무 관련 민원을 처리했고 세무신고 기간에는 2명이 더 합류,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그러나 20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영동세무서 관계자는 "원래 보은민원실은 대전지방국세청 직제에도 존재하지 않지만 보은 지역민들의 세무 민원 해소를 위해 출장 형식으로 운영해 왔다"며 "보은지역 인구 감소 및 노령화로 경제 활동과 세무 민원이 대폭 줄어 그동안 출장 형태로 운영해오던 보은민원실을 더이상 유지하기 곤란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남부 3군 세무 업무를 100%로 봤을 때 옥천군이 50%, 영동군 30%,보은군 20%이고 보은의 경우 지속적으로 업무가 감소 중이며 영동세무서도 지난해 정부의 작은정부 실천 계획에 따라 공무원이 5명 줄어 대체 인력이 없는 상황에서 정기적인 교육에도 어려움이 있어 중·장기적으로 보은민원실은 없어질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그동안 인구 증가 및 귀농귀촌 조례까지 만들며 절치부심하던 보은군과 군민들은 허탈감에 빠졌다.

보은읍 주민 K씨는 "보은지역에 지점 등의 형태로 있던 각종 기관들이 옥천과 영동으로 줄줄이 빠져나가 군의 인구 감소를 부채질하고 공공서비스 접근을 더욱 어렵게 하는 '엎친 데 덮친 격'"이라며 군 차원의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K씨는 "지금까지 KT를 비롯해 KT&G가 보은지점을 폐쇄하고 영동과 옥천 지점으로 갔으며 몇 년 전에는 농어촌공사도 통폐합 시도가 있었지만 군민들의 강한 반대에 부딪히자 보은지사가 유지되고 있는 마당에 영동세무서 보은민원실까지 없어진다면 다음은 교육청, 경찰서, 행정조직까지 통폐합되지 말라는 법이 어디 있느냐"며 "군의 인구 증가를 위한 각종 정책과 맞물려 지역의 기관 이전을 막을 방안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군 인구는 지난 1965년 11만3825명을 최정점으로 1970년대 초반 10만명 선을 유지하다 후반에는 9만명으로 떨어졌으며 2017년 2월 기준 3만4246명을 유지하고 있다.

주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