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주얼뉴스
[박스오피스] ‘미녀와 야수’ 11일만에 300만 돌파…겨울왕국 넘어설까
박지영 기자  |  news022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27  16:15:0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박지영기자] 디즈니 영화 '미녀와 야수'가 2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했다.

지난 16일 개봉한 ‘미녀와 야수’는 개봉 11일 만에 300만 돌파에 성공하면서 한석규 주연의 '프리즌'을 누르고 다시 1위로 올라섰다.

27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미녀와 야수'는 주말 동안 (24~26일) 102만8682명의 관객을 동원, 누적 관객 310만3372명을 기록했다.

이는 천만 관객을 모은 디즈니 애니메이션 ‘겨울왕국’과 동일한 기록이며 역대 국내 3월 개봉 영화중에서 가장 빠른 속도다. 또한 올해 개봉영화 중 1위를 기록하고 있는 ‘공조’(12일) 보다도 하루 빠른 속도로 향후 흥행 기록에 대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개봉 첫날인 23일 '미녀와 야수'를 밀어내고 1위를 차지했던 '프리즌'은 같은 기간 96만7132명이 관람해 누적 관객 124만3838명을 기록, 박스오피스 2위를 차지했다.

같은날 개봉한 손현주 주연의 '보통사람'이 21만3233명의 관객을 모아 3위에 올랐고, 미국 영화 '히든 피겨스'가 10만8201명으로 4위를 차지했다.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호흡을 맞춘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주말 동안 1만4649명이 관람해 9위를 차지했으며, 다양성 영화 박스오피스에서는 1위에 올랐다.

지난 23일 개봉한 이 영화의 누적 관객은 2만70명으로 홍 감독의 직전 작품인 '당신자신과 당신의 것'의 최종 누적 관객 수(1만7천924명)를 이미 뛰어넘었다.

 

 

 

박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