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학·출판
[신간도서]위기 경영 이야기이건창·사람의무늬
신홍균 기자  |  topgunhk@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13  16:30:1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신홍균기자] 성균관대 글로벌경영학과 교수인 저자가 1453년 오스만튀르크에 멸망한 비잔틴 제국의 역사를 통해 기업의 위기 극복 중요성을 설명한다.

동로마 제국으로도 불리는 비잔틴 제국은 1000년 넘게 존속한 나라다. 1072년 제국의 젖줄이라 할 수 있는 아나톨리아 지방을 빼앗기면서 몰락의 길을 걸었으나, 황제들은 수도인 콘스탄티노플의 삼중 성곽을 보수하는 데만 집중했다.

저자는 위기 대응에 실패한 코닥과 위기를 잘 넘긴 후지필름을 예로 들면서 차별화와 신속함이 기업의 미래를 결정한다고 강조한다. 그는 "비잔틴 제국은 한 때 잘나가던 기업이었지만 제국의 리더들은 위기 상황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 했다"며 "안타깝게도 같은 실수가 오늘날 기업에서 여전히 반복되고 있다"고 말한다. 260쪽. 1만5000원.

신홍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