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朴, 세월호 문서 조작"靑 "6개월 뒤 최초 보고시점 30분 늦춰 수정" 의혹 제기
이득수 기자  |  leeds2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2  18:54:3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이득수기자] 청와대는 12일 박근혜 정부 세월호 관련 문서 조작 의혹을 제기했다.
 
임종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예고되지 않은 춘추관 브리핑을 열고 "청와대는 9월 27일 국가위기관리센터 내의 캐비넷에서 국가위기관리 기본지침을 불법으로 변경한 자료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임 실장은 "지난 정부의 청와대는 박근혜 당시 대통령이 2014년 4월 16일 오전 10시에 세월호 관련 최초 보고를 받고 곧이어 10시 15분에 사고 수습관련 첫 지시를 했다고 발표했고 이같은 사실은 당시 청와대 홈페이지에도 게재됐고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재판 과정에도 제출된 바 있다"며 "그러나 이번에 발견된 보고서에 따르면 당시 위기관리센터는 세월호 사고 관련 최초 상황보고서를 오전 9시 30분에 보고한 것으로 돼 있다. 보고 및 전파자는 대통령과 비서실장 경호실장 등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임 실장은 "문제는 2014년 10월 23일 당시 청와대가 세월호 사고당일 상황보고 시점을 수정해서 보고서를 다시 작성했다는 것"이라며 "(사고) 6개월 뒤 작성된 수정 보고서에는 최초 상황 보고 시점이 오전 10시로 변경돼 있다"고 말했다. 

임 실장은 보고시간을 30분 늦춰 수정한 의도를 "보고 시점과 대통령의 첫 지시 사이의 시간 간격을 줄이려는 의도로 밖에 볼 수 없는 대목이며, 당시 1분 1분의 중요성을 감안하면 참 생각이 많은 대목"이라고 지적했다.

또 임 실장은 "전임 정부가 세월호 사고발생 이후에 국가위기관리 기본지침을 적법한 절차를 거치지 않고 불법변경했다"고 말했다. 

세월호 사고 당시에 시행 중이던 국가위기관리 기본지침에는 청와대국가안보실장이 국가 위기 상황의 종합 관리 컨트롤 타워 역할을 수행한다고 돼 있었으나, 수정된 내용에는 이 내용을 모두 삭제하고 필사로 국가안보실장은 국가위기관련 대통령의 안정적 국정수행을 보좌한다고 불법 수정했다는 것이다.  

이득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