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청주공항 가는 길 더 빨라진다옥산∼오창 고속道 14일 개통
장병갑 기자  |  jbgjang040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11  18:45:3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장병갑기자] 청주국제공항을 가는 길이 빨라진다. 충청 내륙 지역에 위치한 옥산~오창 고속도로가 오는 14일 0시를 기해 개통된다. 

옥산~오창 고속도로 개통으로 천안아산 KTX역과 청주국제공항이 고속도로로 연결돼 이동 시간이 기존 54분에서 40분으로 단축된다. 

서오창IC 이용시 천안에서 오창과학산업단지까지 이동 시간도 45분에서 31분으로 줄어 연간 297억 원의 물류비가 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총연장 12.1㎞에 왕복 4차로로 건설된 옥산~오창 고속도로는 2014년 1월 착공 이후 3778억원이 투입돼 4년 만에 개통하게 됐다. 

1개 나들목(서오창IC)과 2개 분기점(옥산JCT, 오창JCT)이 설치됐다. 

통행료 납부 편의를 위해 '원톨링시스템'을 도입해 재정고속도로와 연계 이용시에도 요금을 한 번에 결제할 수 있다.

통행료는 옥산 분기점~오창 분기점 전 구간 주행시 승용차 기준 1500원으로 한국도로공사가 관리하는 재정고속도로의 1.07배 수준이다.  

이 고속도로는 특히 최소운영수입보장(MRG)이 없어 사업자가 운영 손실을 보더라도 정부가 재정 지원을 하지 않는다. 

장병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