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 > 천안
천안문화재단, AI 막기 위해 2018 아우내봉화제 전격 취소
김병한 기자  |  noon38@para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13  16:43:3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천안=충청일보 김병한기자] 3.1운동 제99주년을 기념하는 ‘2018아우내봉화제’가 취소된다.

아우내봉화제를 주관하는 천안문화재단은 지난 8일 성환읍 산란계 농장에서 AI가 발생함에 따라 유관순 열사 사적관리소와 아우내장터에서 오는 28일에 개최 예정이던 아우내봉화제를 취소하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아우내봉화제는 유관순 열사와 순국선열들의 나라 사랑 정신을 계승 발전시키기 위한 기념행사로 전국적으로 가장 성대한 삼일절 행사로 꼽힌다.  

1978년 삼일절을 맞아 주민들이 주체가 돼 ‘매봉산 봉화제’라는 이름으로 처음 열렸으며, 참가자들이 횃불을 들고 만세삼창과 시위행진을 벌이는 횃불재현행사는 2005년부터 시작됐다.

천안문화재단 관계자는 “아우내봉화제 추진위원회의 긴급 의견을 모아 AI 확산 방지 및 축산농가 불안감 해소를 위해 올해 아우내봉화제 취소를 결정했다”며 “아쉬움이 많이 남지만 시민들의 양해를 구한다”고 말했다.

김병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