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람과일 > 동정
전국 최초 '농협 직원 밥소믈리에'창원생명농협 법인 근무
김혜선씨 합격인정증 받아
김동석 기자  |  dolldoll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07  19:10:3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충북 청주 청원생명농협조합공동사업법인 직원 김혜선씨가 밥소믈리에 자격증 시험 합격 인정증을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충청일보 김동석기자]  밥 전문가 인증제도인 '밥 소믈리에'자격증을 취득한 농협 직원이 있어 화제다. 
주인공은 충북 청주 청원생명농협쌀조합공동사업법인 김혜선씨(38·여·사진).

김씨는 지난해 11월 일본 취반협회에서 주관한 밥 소믈리에 시험을 치뤘고, 올초 합격 소식에 이어 최근 합격인정증(합격확인서)과 인정카드를 받았다. 농협 직원이 밥 소믈리에 자격증을 획득한 것은 김씨가 처음이다. 

국내에 70여명의 밥 소믈리에가 활동하고 있으며, 이 자격증을 갖고 있는 농협 직원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직장 내에서 학구파로 알려져 있다.

지역농협에 입사 후 현재 근무지로 옮긴 뒤 양곡 관련 '품질관리사'자격증을 취득했다. 
여기에 틈틈이 공부한 일본어도 밥 소믈리에 자격증을 얻는 데 큰 도움이 됐다. 

강의와 시험 등이 모두 일본어로 진행돼서 밥 소믈리에 자격을 얻기 위해서는 일정 수준 이상의 일본어 구사 능력이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특히 청원생명농협쌀조공법인이 즉석밥 등 쌀 가공사업에 진출하는 방안을 검토 중에 있어 김씨의 밥 소믈리에 자격증은 더욱 주목받고 있다.

김씨는 "가장 맛있는 밥은 금이 가거나 깨지지 않도록 갓 도정한 쌀을 30분간 물에 불려 하면 된다"며 "밥 소믈리에 자격증 획득을 계기로 '청원생명쌀'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데 보탬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동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