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세종 > 세종
"새들이 모이는 곳 '조천'입니다"세종시, 5곳에 안내판 설치
최성열 기자  |  csr48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13  18:26:3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세종=최성열기자]  세종특별자치시는 북부지역의 대표 지방하천인 조천(鳥川)의 유래와 인근 문화재, 생태하천 시설 등을 담은'조천 안내도'를 제작, 조치원읍 연꽃공원, 체육공원, 전의면 금사교차로와 비암사 등 5개소에 설치했다.

조천은 전의면에서 발원해 전동면, 조치원읍을 거쳐 미호천과 금강으로 유입되는 북부지역 젖줄하천으로 갈대와 억새풀이 무성해 새들이 모이는 곳이라는 의미로'새내', 한자로 조천(鳥川)이라 불렸다. 주변에 비암사, 운주산성을 비롯, 충신·효자·열녀비 등 많은 문화재가 분포돼 있다.

최근 세종시 행정도시 개발사업과 인구 증가에 따라 그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으며, 세종시 의회도 2015년부터 물관리 방안으로 조천 발원지를 조사해, 수원(水源)을 보호하고 관리해 나갈 것을 요구해 왔다. 장만희 시민안전국장은 "조천의 유래, 역사와 문화, 생태하천 조성의 성과가 널리 알려져 세종시민의 자긍심을 높이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각종 난개발로부터 하천을 보호하고, 시민들의 편안한 휴식공간으로 자리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최성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