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공연·전시
전통춤의 향기로 물드는 가을-청주시립무용단 브런치콘서트
-기품 있는 춤꾼 이미영과 협연
신홍균 기자  |  topgunhk@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12  16:27:0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신홍균기자] 충북 청주시립무용단이 문화가 있는 날 특별기획공연 '브런치콘서트'를 오는 19일 오전 11시 청주예술의전당 소공연장에서 선보인다.

매회 매진을 이어가고 있는 청주시립예술단 브런치콘서트의 이달 공연에선 '한국의 멋! 전통춤의 향기'를 제목으로 시립무용단이 관객들에게 고혹적인 춤사위를 선사한다.

섬세한 감성이 살아있는 박시종 예술감독의 탐미적 안무와 연출로 꾸며진 이번 공연은 총 일곱 가지 무대로 구성된다.

나비와 꽃을 형상화한 우아한 부채춤 '화선무', 화랑이 소재이며 무용수들의 카리스마가 넘치는 '화랑무', 섬세하고도 애절한 무태로 정중동을 고루 갖춘  '진주교방굿거리춤', 무형문화재 20호 '살풀이춤', 절도 있는 움직임과 손목의 방울소리가 특징인 '쟁강춤', 역동적이고 생동감 넘치는 '오고무'까지 전통춤의 종합선물세트다.

또 이미영 국민대 교수가 특별출연하는 작품'숲'을 선보인다.

가야금 명인인 고(故) 황병기의 곡 '숲'에 안무를 더한 작품으로, 희로애락을 한 폭의 산수화 같은 기품있는 몸짓으로 그려낸다.

박 감독은 "소공연장 특성상 무용수들의 숨결과 작은 땀방울까지도 느낄 수 있는 것이 브런치콘서트의 매력이자 장점"이라며 "시민에게 수준 높은 공연을 선사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립무용단은 한가위 특별공연 '아름다운 춤의 교향곡'을 추석 당일인 24일 오후 4시 청주예술의전당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신홍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