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 > 아산
"비류백제 초기 도읍지는 인천 아닌 아산"순천향대 아산학연구소
이덕일 박사 주제발표
"미추홀은 인주면 밀두리"
정옥환 기자  |  coh5949@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12  17:43:3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아산=충청일보 정옥환기자] 충남 아산지역이 역사와 문화의 고장으로 알려져 있으면서도 백제 초기, 비류백제의 도읍지라는 사실이 일반에게 알려져 있지 않고 비류세력의 초기 도읍지인 미추홀은 대체로 인천일 것이라는 학계의 통설에 밀려 삼국유사의 미추홀=인주라는 기록에 대해 소홀히 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 같은 지적은 지난 11일 충남 아산시 온양관광호텔에서 순천향대 아산학연구소가 개최한 아산학 워크숍에서 주제발표에 나선 한가람역사문화연구소장 이덕일 박사가 아산의 산성과 비류백제의 도읍지 조명이라는 주제발표에서다. 

이 박사는 그 근거로 가장 최근 역사학자 김성호 박사가 비류백제와 일본의 국가기원(지문사, 1986)에서 미추홀이 현재의 아산시 인주면 밀두리라고 주장했음에도 학계의 지지를 받지 못한 채 세간의 관심에서 사라져버렸고, 아산시는 지난 2002년 이 문제를 잠시 거론하다가 다시 잊혀졌다. 

또 아산에서는 관심밖의 일이던 미추홀이 인천시에서 인천 문학산성으로 비정한 사실을 들어 이 지역을 적극적으로 개발하고 있고, 송도 신도시의 동네이름을 비류동으로 결정 했었고, 최근에는 문학산성이 있는 남구를 미추홀구로 개명했다며 아산과는 대조를 이루고 있다고도 했다. 

이 박사는 인천은 강화도 조약 이후에 발전한 도시로써 현재의 규모를 가지고 고대의 인천을 연상해서는 안된다고 못박았다. 

그에 반해 아산은 수많은 유적과 유물을 갖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그에 따른 연구와 조사가 미흡, 그 활용 역시 미비했던 것이 사실이라면 이제는 비류백제 초기 도읍지와 아산의 연관성에 대해 역사적 타당성을 밝히고 나아가 후속 작업으로 유적지를 정밀 조사해 미추홀의 실체를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대 국가의 도읍지 주변에는 도읍지를 지키기 위한 성과 봉수 등의 여러 관방 유적이 존재하기 마련인데 아산에는 이런 관방 유적이 존재하는데 인천 문학산성 주변에는 이런 관방 유적이 존재하지 않고 있다.

질의 응답에서 이 박사는 우선적으로 인주라는 설은 시대적으로 다르지만 산성이 많았다는 것은 도읍지의 방어시설의 근거로 충분하다고 보고 미흡한 점은 구체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순천향대 아산학연구소는 아산학 발전을 위한 아산학전문가 교류의 장을 조성하고 이를 통해 지역 역사연구에 대한 전문가들의 의견과 네트워크를 활성화 시키면서 시민과 함께하는 아산학의 발전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정옥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