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대전·충청권 '가짜 석유' 판쳤다최근 10년 간 948곳 적발
충남, 전국 두번째로 많아
박성진 기자  |  hvnews@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12  19:31:0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박성진기자] 가짜 석유를 팔다 적발되는 대전·충청권 주유소들이 연평균 100곳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백재현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제출받은 '가짜 석유 등 불법 유통 적발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08년부터 2017년까지 최근 10년 간 전국 1만2000여개 주유소 가운데 4331곳에서 가짜 석유가 불법 유통됐다. 

이 기간 대전·충청권 주유소에서는 948곳이 가짜 석유를 팔다 적발됐다. 

지역별로는 충남 453곳(10.5%), 충북 397곳(9.2%), 대전 98곳(2.3%) 등이다. 특히 충남은 경기(1055건·24.4%)에 이어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두번째로 많았다. 충북도 상위 4번째였다. 

같은 기간 검사실적 대비 적발율에서도 세종이 3.4%로 가장 높았으며, 충북(2%), 충남(1.9%) 순이었다.

백 의원은 "석유관리원 연구보고서에 의하면 한 해 가짜 석유 유통량은 140만8529㎘에 달하고, 탈루세액은 6428억원에 달하고 있다"며 "가짜 석유 유통은 고스란히 국가적 피해인 만큼 석유유통시장의 건전화를 산업부와 석유관리원, 감찰 기관들의 확고한 공조체제 구축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박성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