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제천
제천시, '억대 연봉잔치' 버스업체 특감보조금 집행·손실보상금 산정 과정 감사
목적외 사용된 금액은 환수 등 엄정 조치
이재남 기자  |  7530753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2.06  18:04:2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제천=충청일보 이재남기자] 속보=충북 제천시가 최근 억대 연봉잔친로 논란을 빚고 있는 지역 버스업체를 상대로 보조금 집행실태 감사에 나선다.<본보 12월 3·5일 14면 보도>

6일 시에 따르면 이달 중으로 시내버스 보조금 집행실태에 대한 특정감사에 착수한다.

이번 감사는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2개 시내 버스업체에 지급된 보조금과 관련해 지방재정 책임성 제고와 보조금 부정수급 근절을 위해  진행된다.

시는 이번 감사에서 시내버스 회사에 지급된 보조금 집행과 정산과정 뿐만 아니라 손실보상금 산정 과정에서 문제는 없었는지 등에 대한 집중감사를 실시하게 된다.

시는 보조금 의혹에 대한 철저한 감사를 통하여 확인된 부정 또는 목적 외 사용된 보조금에 대해서는 환수 등 엄정한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시는 매년 벽지노선 손실보상, 오지도서 공영버스 지원, 농어촌버스 운송사업 재정지원, 시내버스 환승 손실보전 등을 통해  시민과 교통약자를 위한 정책을 추진해 왔다.

시 관계자는 “시내버스 보조금 산정과 집행 투명성 강화에 노력할 계획이라 ”며 “시내버스의 공공성 강화와 효율성 제고에 필요한 조치를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대순 제천시의원은 최근 열린 행정감사에서 "적자가 나는 상황에서 시내버스 회사 고위 임원들이 억대 연봉을 받고 있다"며 "시민의 혈세를 받는 만큼 투명한 회사 운영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재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