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람과일 > 운세
[오늘의 운세] 2019년 1월 11일 금요일효림명리학당 김충환 대전대학교 평생교육원 외래교수 010-6811-9104
제공=효림명리학당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10  14:35:0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쥐(子)띠: 

48년 : 집중하지 않으면 방향을 잃는다.
60년 : 주는 것이 있어야 받을 것이 있다.
72년 : 혼자서는 성취하기 어렵다. 도움을 청하라.
84년 : 안정적인 상태가 유지된다.
96년 : 좋은 인연을 만난다. 적극적으로 찾아 나서라

-소(丑)띠: 
49년 : 신뢰는 잃는 것은 모든 것을 잃는 것이다.
61년 : 뜻밖의 큰 이익을 얻을 수 있다.
73년 : 내 행동으로 주변의 칭찬이 자자하다.
85년 : 내 고집이 강해지는 하루이니 양보하는 자세를 가져야

-범(寅)띠: 
50년 : 감정적으로 기복이 심한 하루. 이성적인 대처가 필요하다. 
62년 : 매매나 계약체결에는 길하다.
74년 : 고집을 부리기보다는 합리적으로 해결해야
86년 : 내 영향력을 주위에 발휘할 수 있다.

-토끼(卯)띠: 
51년 : 말 실수를 조심해야 구설이 없다.
63년 : 감정 기복이 심한 하루로 명상일 필요
75년 : 분수에 맞게 행동해야 과오가 없다.
87년 : 작은 것에도 감사하는 마음을 가져야

-용(辰)띠: 
40년 : 자신의 입장을 명확하게 해야 한다,
52년 : 바라던 일이 이루어진다.
64년 : 지금은 때가 아니다. 다음 기회를 준비해야
76년 : 뜻밖의 도움으로 문제가 해결된다.
88년 : 책임감 있게 행동해야 인정을 받는다.,

-뱀(巳)띠: 
41년 : 네트워크가 넓어지고 활동영역이 확대된다.
53년 : 말조심해야 신뢰를 잃지 않는다.
65년 : 처음 계획대로 되지 않는다. 유연한 태도를 가져야
77년 : 공격이 최선의 방어다. 적극적으로 행동하라
89년 : 고민하던 문제가 해결된다.

-말(午)띠: 
42년 : 동료들의 도움으로 좋은 결과를 낸다. 
54년 :달콤한 말에 현혹되기 쉽다. 주의해야
66년 : 요구나 요청이 잘 이루어진다. 
78년 : 한 눈 팔지 말고 나아가야 성과가 있다.
90년 : 적당한 타협은 문제해결에 도움이 안된다.

-양(未)띠: 
43년 : 작은 것을 지키려다 큰 것을 잃는다.
55년 : 문서, 계약관련일은 재차 확인을
67년 : 법과 질서를 바로 세워야 다른 사고가 없다.
79년 : 추위도 막바지에 이르렀다. 곧 올 봄을 위해 준비할 때이다.
91년 : 처음 먹은 마음을 굳게 지켜야 한다.

-원숭이(申)띠: 
44년 : 실속은 없고 빈 겁떼기만 받는다.
56년 : 남을 도우려면 진심으로 해야 결과가 좋다.
68년 : 일석이조의 하루. 행운이 있을 것이다.
80년 : 체면에 벗어나는 일은 하지 말아야 한다.
92년 : 매사 꼼꼼히 점검해야 사람들의 신뢰를 잃지 않는다,

-닭(酉)띠: 
45년 : 작은 이익은 얻을 수 있다.
57년 : 복이 넝쿨째 굴러온다. 횡재수
69년 : 출행하면 결과가 좋지 않다.
81년 : 지체된 일은 서서히 풀리고 있다.
93년 : 변화보다는 지키는 것이 좋다.

-개(戌)띠: 
46년 : 밀어붙여라. 성취한다.
58년 : 인연에 이끌려 결정해선 안 된다.
70년 : 때로는 차선이 최선책이다.
82년 : 꾸준한 노력은 배신하지 않는다.
94년 : 독불장군은 어디서나 환영받지 못한다.

-돼지(亥)띠: 
47년 : 명예가 높아진다. 경사가 겹친다.
59년 : 지나친 권세를 부리면 일의 결과가 좋지 않다.
71년 : 도움의 손길은 늦게 온다. 
83년 : 계약에 길하나 내용을 꼼꼼히 살펴야
95년 : 독단적으로 처리하면 후회한다.

제공=효림명리학당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