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캄보디아서 봉사활동 중 복통 호소 대학생 2명 숨져건양대 "정확한 사인 확인 중" 교수 등 19명 조기 귀국 준비
장중식 기자  |  5004ace@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10  17:33:5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대전=충청일보 장중식기자] 캄보디아에서 봉사활동을 하던 대학생 2명이 숨졌다.

건양대는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봉사활동을 하던 2학년 학생 2명이 복통 등을 호소해 병원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고 10일 밝혔다.

대학에 따르면 숨진 학생 2명은 지난 8일 오전 복통 등을 호소해 병원으로 옮겨져 링거를 맞는 등 치료받은 뒤 상태가 호전돼 숙소로 돌아왔다. 
그러나 9일 오전 또다시 복통 등을 호소해 다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9일 오후와 10일 오전 각각 숨졌다.
정확한 사인은 알려지지 않고 있다. 

다른 학생들은 건강에 이상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건양대는 정확한 사인 규명 및 사고 수습 등을 위해 사고수습팀을 현지로 보낼 예정이다.

특히 숨진 학생들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규명하고 남은 학생들의 건강 체크를 위해 감염내과 교수도 동행할 방침이다. 

이 대학 학생과 교수 등 19명은 해외 봉사활동을 위해 지난 6일 캄보디아 프놈펜으로 출국했다.
이들은 당초 오는 19일 귀국할 예정이었나 조기 귀국을 준비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장중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