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스포츠 일반
한화이글스 송구홍 코치 "'주전급 뎁스 강화' 목표로 뛰겠다"미래 자원 육성을 통한 꾸준한 강팀 될 수 있도록 제 역할 다할 것
이정규 기자  |  siqjak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28  16:39:5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이정규기자] "구단의 목표인 '주전급 뎁스 강화'를 실현해 한화이글스가 꾸준한 강팀이 될 수 있도록 미래 자원 육성에 제 역할을 다하겠습니다."

한화이글스 육성군 야수 총괄 코치를 맡게 된 송구홍 코치가 28일 소감을 이 같이 밝혔다. 

한화이글스는 송구홍 코치가 전문성을 발휘해 미래 야수 자원 발굴뿐만 아니라 구단 내 저연차 코치들에게도 선수 육성 노하우를 전달하는 데 적임자라고 판단, 영입을 결정했다. 다음은 송구홍 코치와의 일문일답.

-육성군 야수총괄코치를 맡게 된 소감은.

"좋은 기회를 준 한화이글스에 감사드린다. 구단 목표인 '주전급 뎁스 강화' 실현을 위해 역할과 책임을 다하겠다. 현장에서 한화이글스의 미래가 될 선수들을 잘 육성해서 꾸준한 강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지난해 시즌 한화이글스가 11년만에 가을야구에 진출했는데, 밖에서 본 한화이글스 팀은 어떻게 생각하는지.

"현장과 프런트의 야구방향과 철학이 일치한다는 느낌을 받았다. 서로가 같은 목표를 가지고 제 역할을 다했기 때문에 지난 시즌 한화팬들에게 큰 선물을 드릴 수 있었던 것 같다. 베테랑뿐만 아니라 젊은 선수들의 활약도 인상적이었다."

- 한화이글스의 야수 자원 중 눈여겨 본 선수가 있다면.

"지난 시즌 가을야구 무대를 경험하며 성장한 정은원 선수뿐만 아니라 가능성 있는 젊은 선수들이 많은 것 같다. 특히, 올해 초 서산에서 진행하고 있는 합동 훈련에서 올해 신인선수들을 지켜봤는데 야수 쪽에서도 미래 우수 자원들이 많았다. 변우혁, 노시환, 유장혁, 김현민, 조한민 등 모두 앞으로 기대되는 선수들이다."

- 야수 지도에 있어 본인만의 철학이 있다면.

"경기력 향상에 있어 중요한 것부터 우선순위를 꼽는다면 멘탈, 트레이닝, 기술이라고 생각한다. 이 3가지 요소가 잘 갖춰줘야 한다고 본다. 좋은 기술을 가지고 있더라도 트레이닝이 잘 되지 않거나 가장 중요한 멘탈이 약하다면 제 기량을 발휘하기 어렵다. 반대로, 멘탈이 강한 선수라도 트레이닝이 잘 되지 않아 잦은 부상을 겪는 경우도 봤다. 선수마다 차이가 있기 때문에 이 3가지 요소가 균형있게 잘 갖춰지도록 맞춤형으로 준비하고 훈련시키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LG에서 수비코치, 주루코치, 퓨처스 감독은 물론 단장까지 두루 거치며 많은 노하우를 쌓아왔는데 야수 총괄코치로서 목표로 삼은 부분이 있다면.

"다양한 경험을 바탕으로 한화이글스의 미래가 될 수 있는 야수 자원들을 체계적이고 단계적으로 육성하는 것이 목표다. 한화이글스가 꾸준한 강팀이 될 수 있도록 육성 파트에서 역할을 다할 생각이다."

-저연차 코치들에게도 선수 육성 노하우를 전달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코치님들과 어떤 부분을 중점적으로 소통할 계획인지.

"누군가를 가르친다는 것보다 앞서 경험한 부분과 가고자 하는 육성 방향을 함께 공유하는 부분에 중점을 두겠다. 서로 디테일한 부분까지 함께 논의하면서 미래 우수 자원 발굴뿐만 아니라 코치진의 지도력 향상에도 발전적인 방향으로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육성군 선수들에게 당부하고 싶은 말은.

"건강한 몸과 건전한 정신이 뒷받침되어야 기술 향상도 이루어 질 수 있다. 선수들과 코칭스태프 간의 확실한 목표를 갖고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목표가 달성될 수 있도록 솔선수범하겠다."

-한화이글스 팬들에게 한마디.

"한화이글스 팀의 일원으로 합류하게 되어서 영광이다. 지난 2018 시즌 한화이글스 선수들이 보여준 투지와 팬들의 열정은 정말 감동적이었다. 매년 팬들이 이런 감동을 느낄 수 있도록 미래 자원 육성에 최선을 다하겠다."

이정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