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세종 > 세종
"학교 공사 사후 관리도 참여"
세종교육청, 명예감독제 확대
학부모·학생·교직원 포함
6 → 10 명 … "부조리 예방"
최성열 기자  |  csr48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2.11  18:13:2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세종=충청일보 최성열기자] 세종특별자치시교육청이 교육수요자가 만족하는 학교시설 조성과 공사의 투명성 확보 등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명예감독제'를 학부모·학생 및 교직원까지 확대해 시행한다고 11일 밝혔다.

'명예감독제'는 교육수요자가 교육 시설에 대해 주인의식을 높이고 시공자의 책임 있는 시공을 촉진하기 위해 교육 시설 공사에 참여하는 제도이다. 

연면적 500㎡ 이상 증·개축 사업과 시설비(예산액) 10억 원 이상 환경개선사업, 기타 학교 전체 교사배치와 연계해 교육수요자 의견 수렴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사업(학교요구)에 대해 기술직 공무원(공사감독관), 교육전문직, 해당학교 교직원, 학부모 및 학생 대표로 구성된 명예감독관을 구성한다.

시 교육청은 올해부터 교육수요자의 많은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교육시설 공사 설계와 시공단계에 '명예감독제' 참여 횟수를 확대(2회 이상) 시행한다.

체계적인 학교공간 재구조화 사업 추진을 위해 학생과 담당 장학사 등을 포함하여 기존 6명에서 10명으로 인원을 늘려 운영할 계획이다.

또 학교시설사업 추진과 사후관리를 고려해 '명예감독제'를 준공 후 사후단계까지 확대·운영해 맞춤형 교육시설 제공과 함께 사후관리가 더욱 쉬워 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교육청은 이번 명예감독제 확대 운영을 통해 교육수요자가 학교시설공사에 직접 참여할 기회를 넓히고 공사 현장의 투명성 제고와 부조리를 예방해 고품질의 교육시설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세종교육정책 방향과 학교별 교육과정 특성화 등 미래 지향적인 학교공간 재구조화 추진을 교육공동체와 함께 공유하고 각급학교 교육환경에 맞춰 체계적으로 교육시설에 반영할 계획임을 밝혔다.

이에 따라 시 교육청은 올해 7개 학교(수왕초, 의랑초, 두루초, 한솔중, 조치원여중, 도담고, 세종하이텍고) 증·개축 등 교육환경개선사업을 대상으로 명예감독제를 시행할 계획이며 예산편성과 학교요구 등에 따라 대상 사업을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

최교진 교육감은 "이번 명예감독제 확대 시행으로 지역 학교현장에 교육수요자 참여방안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수요자 중심의 교육환경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성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