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이시종 지사·김병우 교육감, 명문고 대립 멈춰야"충북교육연대 "고교 서열화 경쟁교육 유발·사교육 조장"
김홍민 기자  |  hmkim207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20  18:07:1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김홍민기자] 충북교육연대가 최근 명문고 육성과 관련 대립하고 있는 이시종 충북지사와 김병우 도교육감을 싸잡아 비난했다.

충북교육연대는 20일 "이시종 지사는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설립 추진이 시대착오적이라는 것을 깨닫고 지금 당장 멈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대는 이날 청주시 문화동 충북도청 서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사고는 고교 서열화와 경쟁교육을 유발하고 사교육을 조장하는 탓에 폐지에 직면한 제도"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명문대 출신이어야 지역인재가 될 수 있다면 현재 충북의 여러 고교와 대학에 다니는 학생들의 미래는 무엇이냐"고 반문했다.

아울러 김병우 교육감에 대해서도 "새로운 학교 모델이나 교육과정 창출이 유명한 외국의 사례와 제도의 섣부른 도입으로 이어져 또 다른 특권교육이 생기지 않도록 분명히 경계해야 한다"고요구했다.

앞서 충북도와 도교육청은 지난해 12월 명문고 육성을 포함한 다양한 미래형 학교 모델 창출에 합의했다.

그러나 도는 '명문고 육성'에, 도교육청은 '다양한 미래형 학교 모델 창출'에 방점을 찍으면서 갈등을 빚고 있다.

[관련기사]

김홍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