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미래와 꿈의 공예, 몽유도원이 펼쳐지다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
D-200 맞아 밑그림 공개
국제공모전 부활 등 관심
신홍균 기자  |  topgunhk@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21  18:13:5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원회가 비엔날레 개막 200일을 앞두고 21일 개최한 프레스 데이에서 참석자들이 시청 앞에 마련된 디데이 보드 제막을 하고 있다. /신홍균기자

[충청일보 신홍균기자] 충북 청주시가 옛 연초제조창이 공예 클러스터로 거듭난 뒤 처음 열리는 '2019 청주공예비엔날레'의 밑그림을 공개했다.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원회는 개막 200일을 앞둔 21일 청주시청 대회의실에서 개최 계획을 발표했다.

이번 비엔날레의 주제인 '미래와 꿈의 공예 - 몽유도원이 펼쳐지다'를 연출하기 위해 본전시인 기획전은 5개 테마로 구성했다.

'기획전Ⅰ - 생명의 방, 신들의 이야기'에서는 인도, 나이지리아, 한국 등 14개 국 100여 명의 작가가 공예의 미래를 선보인다.

'기획전Ⅱ - 꿈과 환상'은 옛 연초제조창 동부창고를 무대로 삼아 새로운 공예가 바꾸는 인간을 삶과 미래를 조명한다.

사적 415호 정북동 토성이 무대인 '기획전Ⅲ - 꽃과 인간'에서는 다양한 설치작품을 통해 문화유적지가 가진 역사적 가치를 공예로 재조명한다.

'기획전Ⅳ - 빛의 유토피아'는 조선 후기 충청도 병영의 관청으로 추정되는 율량동 고가를 배경으로 한 프로젝트다.

마지막으로 '기획전Ⅴ - 청주에서 평양까지'는 철도를 매개로 청주와 북한의 역사와 문화를 되짚어보는 프로젝트이며 옛 청주역사 전시관에서 펼쳐진다.

안재영 예술감독은 "옛 연초제조창이 있는 안덕벌 일대의 빈집들을 활용한 특별전에 전국미술협회 회원들과 연계한 플래그 아트까지 더해지면 청주 전역에서 공예의 몽유도원이 펼쳐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초대국가관에는 덴마크, 네덜란드, 헝가리, 중국, 캄보디아, 브루나이, 라오스, 말레이시아 등 14개 국이 참여한다.

2017년 중단돼 안팎에서 아쉬움을 샀던 국제공모전도 부활했다. 올해는 총상금 1억4000만원 규모이며 기존 공모전 형식의 'Craft Competition'과 올해 첫 시도되는 기획자 공모전 'Craft City Lab Competition' 등 2개 분야로 진행된다.

160여 개 부스가 팜여할 예정인 공예페어는 국제성과 지역성 모두를 겸비한 '글로컬 공예마켓' 비전을 제시한다.

200여 개 부스가 7부제로 나뉘어 참여하는 거리마켓은 금·토·일요일 펼쳐진다.

'ART Bridge'가 주제인 미술관 프로젝트에는 국립현대미술관 청주, 청주시립미술관 등 청주시내 국·공·사립미술관과 국립청주박물관까지 7개 전시 공간이 함께 해 '열린 비엔날레'를 구현한다.

학술대회와 전문 도슨트·청소년(가족) 도슨트를 육성하는 교육 프로그램도 마련된다.

조직위원장안 한범덕 시장은 "문화로 도시를 재생한 성공적 사례로 꼽히는 옛 연초제조창이 마침내 공예 클러스터로 거듭나 지속 가능한 공예도시의 전초기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직위는 이날 디데이 보드 제막식과 공예 퍼포먼스를 열어 행사 분위기를 돋웠다.
2019 청주공예비엔날레는 오는 10월 8일부터 11월 17일까지 41일 간 옛 연초제조창과 청주시 일대에서 열린다. 

신홍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