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정계복귀? 가능성 전혀 없다"반기문 전 총장 "나는 구세대… 정치 더 젊게 가야
역량 부족하지만 국민 합의 이뤄 미세먼지 해결"
김홍민 기자  |  hmkim207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25  18:33:1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김홍민기자]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25일 자신의 정계복귀 가능성에 대해 "그럴 가능성은 요만큼도 갖고 있지 않다"고 일축했다.

반 전 총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국민권익위원회 초청특강이 끝난 뒤 "제 나이가 일흔다섯이고 구세대에 속하는데 우리나라는 더 젊게 가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 21일 정계복귀 가능성에 대해 "연목구어(緣木求魚·나무에서 물고기를 구함)"라고 말한 데 이어 정계복귀 가능성에 재차 선을 그은 것이다. 

반 전 총장은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범사회적 기구 위원장직을 수락한 것에 대해서도 "비정치적인 기구여서 맡은 것이지 조금이라도 정치적인 직책이었다면 받지 않았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가 반기문 재단을 만들 때 사람들이 '저 사람이 또 혹시 정치에 꿈을 둔 것 아니냐'는 생각이 있을 것 같아서 정관에 '일체의 정치활동은 안 한다'고 아주 명시를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시종 충북지사도 이날 서울에서 충북출신 국회 출입기자들과 만나 반 전 총장의 정계복귀 가능성에 대한 질문을 받고 "정치하기에 나이가 많다"며 부정적으로 답했다.

이 지사는 4년전인 2015년 도청 출입기자들과 간담회에서 당시 반 총장을 유력 대선후보로 언급했었다.

한편 반 전 총장은 이날 특강에서 본인이 위원장직을 맡은 미세먼지 기구와 관련해 "오늘 실무기획단이 발족하고, 정식 발족하려면 한 달 정도 더 있어야 할 것 같다"고 소개했다. 

그는 "사실 역량이 부족하다. (유엔 사무총장을 하며) 10년 이상 기후변화를 다루긴 했지만 미세먼지 자체를 다룬 적은 없다"며 "제가 앞으로 어떻게 잘할 수 있을지 두렵지만 공직자, 시민사회, 경제단체 등 여러 분야에서 대국민 합의를 이뤄내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공기의 부패는 누가 책임질 것인가"라고 반문한 뒤 "인류사회는 하나하나 모든 일이 긴밀하게 연결돼 있다. 혼자 할 수 있는 일은 없으며, 같이 하지 않으면 안된다"라며 국제사회 공동 노력의 중요성을 언급했다. 

반 전 총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요청으로 미세먼지 기구 위원장직을 수락한 것과 관련해 "외교사회에서 대통령의 초청은 초청이 아니고, 명령이라는 이야기가 있다"며 "그래서 제가 그것을 받아들였다"고 웃으며 이야기하기도 했다.

이날 특강은 권익위 초청으로 성사됐으며 반 전 총장은 '유엔과 반부패'를 주제로 강연했다.

반 전 총장이 유엔 사무총장 임기를 마친 이후 국내 공직자를 대상으로 강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홍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