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충청권 국립대 총장 재산 소폭 증가재산 1위는 김수갑 충북대 총장
이정규 기자  |  siqjak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27  19:32:1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이정규기자] 충청지역 국립대 총장의 재산은 지난해보다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한 총장은 김수갑 충북대 총장이며, 박준훈 교통대 총장이 가장 적었다.

김수갑 충북대 총장은 33억5227만원으로 지난해보다 8903만원이 늘었다.

김 총장은 금융기관 채무액이 줄고 본인과 배우자 아파트 가격이 오르면서 재산액이 증가했다.

박준훈 한국교통대 총장은 4억3183만원을 신고했으며, 예금액이 늘고 금융기관 채무액이 줄면서 지난해보다 2560만원이 증가했다.

오덕성 충남대 총장은 26억449만원으로 전년보다 3억1454만원이 늘었다.

오 총장은 본인과 배우자 소유 아파트 가격이 상승하고 예금이 증가하면서 재산이 증가했다.

최병욱 한밭대 총장 재산은 17억9574만원으로 지난해보다 3418만원이 감소했다.

최 총장은 본인 아파트 가격 하락과 가족들 예금액이 줄면서 재산이 줄었다.

류희찬 한국교원대 총장 재산은 8억2459만원으로 지난해보다 1억2458만원이 늘었다.

류 총장은 본인과 배우자가 보유하고 있는 아파트 가격이 상승하고 예금이 늘었다.

조순묵 교원대 부총장은 4억9333만원을 신고했으며, 전년보다 1억3731만원이 증가했다.

윤건영 청주교육대 총장은 11억4627만원으로 2015만원이 늘었다.

윤 총장의 재산 증가는 토지 공시가격이 상승하고 예금과 유가증권이 소폭 오르면서 재산이 증가했다.

안병근 공주교육대 총장은 7억2592만원을 신고했으며, 3959만원이 증가했다.

안 총장은 대출을 상환하면서 재산액이 소폭 늘어났다.

[관련기사]

이정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