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전 남편 살해 혐의 고유정
의붓아들 의문사에 "억울"
진재석 기자  |  divinechoic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07  19:03:4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진재석 기자]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를 받는 고유정(36·구속기소)이 의붓아들 의문사 관련 경찰 조사에서 억울함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충북 청주 상당경찰서는 지난 5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까지 8시간 동안 제주교도소에서 고씨를 상대로 의붓아들 변사 사건 관련 조사를 진행했다.

당시 고씨는 경찰에 "자신이 죽였다는 여론과 관련해 억울한 부분이 많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번 주 고씨에 대한 추가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정확한 조사 일정은 현재 조율 중이다. 

경찰은 확보한 고씨의 진술 내용과 그의 현 남편 A씨(37)가 주장한 내용 등을 면밀히 들여다보고 있다.

그간 분석한 자료와 고씨 부부의 진술 내용을 토대로 의붓아들 B군(4)이 숨진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B군은 지난 3월 2일 오전 10시 10분쯤 고씨 부부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B군이 사망할 당시 집에는 고씨 부부 뿐이었다.

A씨는 당시 경찰 조사에서 "아침에 일어나 보니 함께 잠을 잔 아들이 숨져 있었다"며 "아내는 다른 방에서 잤다"고 진술했다.

그러다 돌연 지난 6월 "경찰 초동 수사가 나에게만 집중돼 이해가 안 됐다"며 '고유정이 아들을 죽인 정황이 있다'는 취지로 제주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관련기사]

진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