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세종 > 세종
외국인도 내국인도 한국으로 몰렸다한국인 90일 초과 출국자 30만명 아래로
장중식 기자  |  5004ace@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18  16:56:0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한국에 순유입된 내·외국인이 2000년 이후 최대를 기록했다.

통계청이 18일 발표한 '2018년 국제인구이동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국제이동자(체류기간 90일을 초과한 입국자와 출국자)는 148만명으로 1년 전보다 7만1000명(5.0%)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입국자는 81만8000명으로 전년보다 6만명(7.9%) 늘었다. 출국자는 66만2000명으로 전년보다 1만1000명(1.6%) 증가했다. 출입국자 모두 2000년 이후 최대를 기록했지만, 입국자가 더 많이 늘었다.

내국인 입국자는 32만3000명으로 전년대비 1만7000명(5.7%) 증가했다. 2009년 이후 감소추세였다가 증가세로 전환했다.

이와는 달리 내국인 출국자는 29만7000명으로 전년보다 6000명 감소하며 30만명을 밑돌았다. 내국인 출국은 2007년에 정점을 찍은후 점차 감소세를 기록 중이다.

내국인 출국자가 30만명 아래로 떨어진 것은 2003년 29만3000명 이후 15년 만에 처음이다.  /세종=장중식기자

장중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