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스포츠 일반
우정과 화합 다진 충북생활체전11개 시·군 동호인 3400여 명 참가
청주시 우승·충주시 준우승 차지
이정규 기자  |  siqjak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22  17:20:5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지난 21∼22일 열린 충북생활체육대회에 참가한 육상 동호인들이 출발선에서 출발하고 있다.

[충청일보 이정규 기자] 충북생활체육 동호인들의 축제인 29회 충북도생활체육대회가 '함께하는 생활체육 건강도민 행복충북'이라는 슬로건 아래 지난 21~22일 보은, 옥천, 영동 등 남부3군에서 열렸다. 

대회에는 11개시·군 3400여 명의 동호인들이 검도 등 17개 종목에 참가해 각 시·군의 명예를 걸고 선의의 경쟁을 펼치며 우정과 화합을 다졌다.

충북도생활체육대회는 지역 간 과열 경쟁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시·군 종합순위를 가리지 않고 종목별 시상으로 가름해 도민 화합과 건강증진에 중점을 두고 열리고 있다.

대회장 이시종 도지사는 "생활체육 동호인 여러분들의 활력이 긍정 에너지로 도내 곳곳에 확산돼 충북을 더욱 건강하게 발전시킬 것으로 믿는다"며 "앞으로도 생활체육과 함께 에너지 넘치는 일상을 만들어 가시길 바란다" 고 말했다.

대회 첫 날 많은 관심 속에서 치러진 생활체조 경연 건강체조부문과 댄스체조부문에서는 증평군과 영동군이 각 부문 우승을 차지했다. 궁도종목은 증평군이 우승을 차지했다.

육상 경기에서는 충주시 서금석 선수가 100m, 200m, 400m혼성계주에서 3관왕을차지했다. 각 종별 점수를 취합한 종합순위에서는 청주시가 우승, 충주시와 증평군이 각각 준우승과 3위를 차지했다.

풋살경기는 옥천군이 3연패를 달성했으며, 음성군이 준우승, 공동3위는 영동군과단양군에게 돌아갔다. 둘째날 게이트볼 경기에서는 청주시와 충주시가 각각 남녀부 우승을 차지했으며, 족구 경기에서는 청주시가 청년부와 장년부 동반우승을 차지했다.

그라운드골프 남자부는 단양군, 여자부는 음성군이 우승을 차지했다. 볼링은 괴산군과 청주시가 각각 남녀부 우승을, 배구경기는 영동군이 남자부, 진천군이 여자부 우승을 차지하는영예를 안았다.

탁구, 배드민턴, 테니스는 청주시가, 소프트테니스는 제천시, 합기도는 영동군이 각각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또한 대회 마지막으로 치러진 축구경기에서는 제천시가 노장부, 장년부 모두 우승을 차지했다.

개최지인 보은, 옥천, 영동군에서 적극적인 대회홍보와 철저한 사전 준비를 바탕으로 체육관, 운동장 등 지역별 기존 체육시설 인프라를 활용해 최소한 예산으로 성공적 대회를 치렀다는 평가를 받았다.

2020년 30회 충북생활체육대회는 괴산군에서 열린다.

정효진 충북체육회 사무처장은 "대회준비에 힘써 준 보은, 옥천, 영동군체육회 임직원 여러분과 대회 성공 개최의 숨은 주역인 자원봉사자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이번 대회가 '건강한 도민 행복한 충북'을 만들어 가는 생활체육 축제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더욱 힘써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정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