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대한항공, 13년째 황사 방지 위한 나무 심기 봉사중국 네이멍구 쿠부치 사막서
직원·관계자 등 80여 명 참가
이정규 기자  |  siqjak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22  19:39:3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이정규 기자] 대한항공이 중국 네이멍구 쿠부치 사막에서 지난 18~20일 나무심기 봉사활동을 펼쳤다.

지난 2007년부터 벌써 13년째다. 쿠부치 사막에는 '대한항공 생태원' 조림지가 조성되고 있다. 황사방지를 위한 나무심기 봉사 활동이다.

지구온난화로 인한 사막화와 황사를 막고 지구를 푸르게 가꾸기 위한 대한항공의 해외 나무심기 사업의 일환이다.

올해 '대한항공 생태원'을 찾은 대한항공 직원들은 50여 명이다. 중국 현지직원과 관계자를 포함하면 80여 명이 참가해 식림활동을 펼쳤다.

중국 네이멍구 지역은 서울에서 직선거리로 1500㎞ 떨어진 곳이다. 쿠부치 사막은 우리나라에 불어오는 황사의 진원지로 알려져 있다.

대한항공은 행사 기간을 포함해 이곳에 올해 모두 7만여 그루의 나무를 심는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 생태원에는 연말까지 전체 면적 550ha에 약 157만그루의 나무가 자라게 된다.

특히 이번 행사에 사용된 수종은 생장력이 빠르고 현지 환경에서 생존력이 강한 포플러, 사막 버드나무 , 양차이 등 3종으로 척박한 쿠부치 사막 토양에서도 푸른 숲을 이룰 수 있을 것으로 대한항공은 기대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앞으로도 글로벌 항공사로서 꾸준히 국내외 도움이 필요한 곳을 찾아 사회공헌활동을 활발히 펼쳐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정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