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육
文, 정시비중 상향 발언에
교육감들 "교육과정 파행"
박장미 기자  |  jmp082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23  19:16:2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박장미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정시 비중 상향' 발언에 대한 파장이 크다.

문 대통령이 지난 22일 내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에서 대학입시의 정시모집 비중 확대 방침을 밝힌 것과 관련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이하 협의회)가 우려를 표하고 나섰다.

협의회는 회장인 김승환 전북교육감과 협의회 대입제도개선연구단 단장인 박종훈 경남교육감 명의로 23일 낸 성명에서 정부 방침에 대해 "학교 교육과정 파행을 불러올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학생부종합전형(학종)이 고교교육과정 운영의 정상화에 기여해 왔다"며 "학종의 긍정적 측면을 배제하고 공정성 확보를 위해 정시 확대를 주장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협의회는 교육부가 학교 혼란을 가중시킬 것이라는 이유로 정시 확대 논의를 하지 않겠다고 해 놓고선, 일부 대학에 대해 정시 비율을 확대하는 움직임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협의회는 "수능 위주의 정시 전형은 학교 교육과정의 파행을 부추기고 문제 풀이 중심의 수업을 낳았다"며 "학종과 학생부교과전형이 정착단계에 접어들면서 교육과정의 정상적 운영을 위한 교육현장의 노력이 성과를 내는 때 정시 확대를 주장하는 것은 어떤 명분으로도 설득력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지금은 학교생활기록부와 입시 과정에 대한 공정성 제고 방안을 마련해야 할 때"라며 "교육부가 마련 중인 대입제도 개편안에 현장 의견이 반영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협의회는 대입제도개선연구단을 통해 다음 달 초 자체 대입 제도 개선책을 발표할 계획이다. 

박장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