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한눈 판 새 고온 화상 … 겨울철 어린이 사고 주의4세 이하 소아 발생 빈도 높아
실내 사고, 실외보다 9배 많아
이정규 기자  |  siqjak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30  19:53:0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이정규기자] 겨울철 어린이들의 화상 사고가 많아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는 30일 실내 활동 시간이 많아지는 겨울철을 맞아 2014년부터 2018년 동안 화상사고로 응급실에 내원한 환자 사례를 조사·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최근 5년 동안 화상으로 인해 23개 응급실손상환자심층조사 참여 병원의 응급실에 내원한 전체 환자 수는 3만1542명이다. 이 중 남자가 1만5343명(48.6%), 여자가 1만6199명(51.4%)으로 비슷하게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4세 이하 소아에서 발생빈도(26.9%)가 다른 연령대에 비해 높았다. 장소별로는 실외(9.6%)보다 실내(89.6%)에서 9배 이상 많이 발생했고, 세부장소로 집(65.9%), 상업시설(19.2%) 순으로 나타났다. 

활동별로는 일상생활(61.9%), 업무(29.4%) 중에 주로 발생했다. 주중보다는 주말에 많이 발생했고, 오후 6시부터 자정(44.1%)에 발생빈도가 높았다.

원인별로는 뜨거운 물체·물질(음식·음료 외의 뜨거운 액체 및 수증기 등의 기체, 40.4%), 음식·음료(29.7%)가 화상원인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이에 따라 질병관리본부는 화상사고가 특히 많이 발생하는 어린이 화상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안전수칙을 안내했다.

안전수칙은 △뜨거운 물건은 아이 손에 닿지 않는 곳에 둘 것 △뜨거운 주전자와 작동 중인 밥솥은 손이 닿지 않는 곳에 둘 것 △식탁보를 사용하지 않기 △프라이팬 손잡이는 안쪽으로 돌려놓기 △다림질은 아이가 잠든 후에 할 것 △정수기의 온수는 잠금장치로 △아이를 안고 뜨거운 음식이나 차를 마시지 않기 △화상을 입었을 때 응급처치 법을 익혀두기 △난로나 전열기 주변에 오래 있지 않기 등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어린이에게 발생하는 화상사고는 대부분 집안에서 어른들이 방심한 사이에서 많이 발생한다"며 "평소 어른들이 화상사고 예방에 대한 안전수칙을 충분히 알아두고 어린이가 화상의 위험요인에 노출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정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