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 > 천안
천안, 지장물 지중화 사업 추진
김병한 기자  |  noon38@para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2.17  14:10:1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천안=충청일보 김병한 기자] 충남 천안시는 쾌적하고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을 위해 보도 위 걸림돌인 지장물 지중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지난해 5월 착수한 '문화로 및 공설시장2길'을 포함한 동남·서북구 4곳, 3㎞ 구간에서 가공배전선로 지중화 사업을 진행 중이다.

전기사업자인 한전과 KT, SK브로드밴드 등 통신사업자와 업무협약을 맺고 해당 구간의 △지중 관로 작업 △전선매설 및 지상기기설치 △선로절체작업 △전주 및 통신주 철거 등을 진행한다.

지중화 사업 대상지는 △문화로 및 공설시장2길(0.6㎞) △수곡로 초원아파트 앞(0.4㎞) △쌍용17~18길(1㎞) △월봉7길(1㎞)이며 공사비는 약 100억원이다.

시는 복잡한 도심구간에서 이뤄지는 사업인 만큼 전기·통신선로 지중화 공사 도로 굴착으로 인해 예상되는 불편에 대해 시민들의 이해를 당부했다.

사업이 완료되면 강풍으로 인한 전신주 전도 우려 불식 및 도시 미관 향상,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가 기대된다.

이경배 건설도로과장은 "탁 트인 쾌적한 도시를 조성하는 지중화 사업을 단계적으로 추진, 도시 이미지를 제고하며 쾌적하고 안전한 보행환경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김병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