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예산산성 국가사적 승격 속도 기대충남도, 郡과 북성벽 축조기법 조사
백제시대 이전 환호유적 성벽 발견
박보성 기자  |  bakin1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4.23  19:49:1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예산=충청일보 박보성 기자]  충남도는 예산산성 성벽의 축조 기법을 조사한 결과 기존 백제시대에 축조됐다고 알려진 성벽 외에 백제시대 이전의 환호유적 성벽을 확인했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22일 도는 예산군과 함께 도 기념물 30호 예산산성 국가사적 승격 추진 사업의 일환으로 성벽 축조 기법 및 축조 시기 파악을 위한 '예산산성 북성벽 축조 기법 확인 발굴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예산산성의 성벽은 흙을 층층이 다지는 기법인 판축으로 조성된, 전형적인 백제시대 토성의 형태를 띠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환호유적 일부도 발견했다. 

무한산성·고산성·오산성으로도 불리는 예산산성은 고려시대 태조의 대민교서 반포 현장이자 조선시대 태종이 다녀간 지정학적 요충지다. 1982년 충남도 문화재로 지정됐다.

도는 2016년 정밀지표조사를 시작으로 종합정비계획 수립, 시·발굴 조사, 백제시대 건물지 확인, 북성벽 축조 기법 확인 발굴 조사 등 예산산성의 국가사적 지정을 위한 사업을 매년 진행해 왔다.

자문위원인 한국고고학회장 박순발 충남대 교수는 "이번 조사를 통해 예산산성이 백제시대 이전부터 축조된 환호유적임을 확인했다"며 "성벽이 두 단계로 축조됐음을 확인한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홍연숙 도 문화유산과장은 "예산산성과 내포신도시 주변 석택리 환호유적의 연관성이 주목된다"며 "역사적 가치를 다시 한 번 확인한 이번 조사로 예산산성의 국가사적 지정 추진도 더욱 속도를 내리라 기대된다"고 말했다.

도는 올해 태안 안흥진성, 공주 갑사 대웅전 등 도지정문화재 9건을 국가지정으로 승격시키기 위해 계획 수립 및 연구용역 등을 추진하고 있다.

박보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