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대전 누적 확진자 101명요양원 등 환자 5명 추가
논산·아산서도 1명씩 늘어
"고령 확진자 3∼4명은 중증"
배명식 기자  |  mooney777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6.25  19:20:0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배명식기자] 대전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5명 추가됐다. 충남 논산과 아산에서도 1명씩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충청지역 누적 확진자는 대전 101명, 충남 165명으로 늘었다. 

충북(62명)과 세종(49명)은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25일 대전시 등에 따르면 밤사이 기존 확진자와 접촉한 5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97번 확진자(유성구 50대 여성)는 전날 양성 판정된 92번 확진자의 배우자다. 그의 남편은 확진자가 다수 나온 서구 탄방동 둔산전자타운을 방문했다.

98번 확진자(유성구 50대 남성)는 서구 괴정동 오렌지타운 내 다단계 방문판매업소 운영자인 60번 확진자를 접촉했다. 지난 22일 코로나19 증상이 발현한 것으로 조사됐다.

요양보호사인 65번 확진자(중구 50대 여성)가 근무한 서구 노인요양원 4층에서도 확진자가 추가됐다. 이곳에서 생활해온 80대 여성(99번 확진자)은 무증상 상태에서 검사를 받아 확진됐다. 앞서 지난 20일 90대 여성(73번 확진자)도 양성 판정을 받았다.

100번 확진자(중구 50대 여성)와 101번 확진자(서구 50대 여성)는 둔산전자타운을 수차례 방문한 86번 확진자를 각각 접촉했다.

지금까지 확진자 가운데 노인 3∼4명은 산소호흡기를 착용할 정도로 중증 상태를 보이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5일 이후 확진자 중 60대가 26명, 70대가 6명, 80대가 2명, 90대 1명 등 60대 이상이 63.6%를 차지하고 있다.

방역 당국은 확진자들이 다녀간 다중밀집장소 8곳 방문객을 대상으로 검사를 진행 중이다. 신분 노출을 우려하는 방문객들은 익명으로 검사받을 수 있다.

대전시는 이날 고의로 동선을 숨겨 역학조사와 방역을 방해한 혐의(감염병예방법 위반)로 확진자 1명을 추가 고발했다. 다른 1명도 고발할 방침이다. 시는 앞서 50번 확진자(50대 여성)를 고발했다.

충남 논산과 아산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1명씩 나왔다. 

논산 6번 확진자인 가야곡면 거주 79세 남성은 지난 20일 확진 판정을 받은 논산 4번 확진자(80대 여성)의 남편이다. 아내 확진 이후 자가격리 중이어서 밀접 접촉자는 없다. 아내가 지난 9일 대전 오렌지타운을 다녀왔다.

아산 16번 확진자인 60대 여성(천안 거주)은 전날 경기도 부천지역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됐다는 연락을 받고 직장 근처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받았다.

[관련기사]

배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