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 > 예산
'조선시대의 예산문인과 예산인의 삶'예산군청 김창배 건설행정팀장
박보성 기자  |  bakin1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7.01  11:21:3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남 예산군청 김창배 건설행정팀장(59)이 4번째 수필집 '조선시대의 예산문인과 예산인의 삶'을 출간했다.
 

 총 2부인 이 수필집은 160쪽이며 14편의 작품이 담겼다.
 

 1100년의 역사 속 예산에 살고 예산을 사랑했던 시인 묵객들의 작품을 찾아보고 예산에서 살아간 사람들의 모습을 예산군청 공무원인 평정(平庭) 김창배 작가의 시선으로 살펴봤다.
 

 신익선 문학평론가는 "조선 문인의 정신이 또한 선비정신이라는 관점을 견지하고 이것을 한민족 고유의 전통이자 조선시대를 가름하는 조선조 예산문인들의 핵심으로 파악하면서 조선 전·중·후기 예산 문인들을 구별한, 쉽지 않은 책을 저술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수필의 특성인 붓 가는 대로 자유로이 쓴 글이면서 뚜렷한 주제와 소재, 구성과 문장 전부가 예산 지역과 연고를 가진 문인들의 이야기를 담는 동시에 예산인의 삶 이야기를 다뤘다"며 "책 전편이 예산지역에서 활동하던 문인의 작품과 삶에서 한민족 고유의 선비정신을 찾아내고 그를 주요 틀 거리로 삼아 쓴 글들"이라고 평했다.
 

 김 팀장은 "충효의 고장인 예산은 충신, 열사, 문장가, 예술가, 관료 등이 많이 배출된 곳인데 조선시대 박두세·서거정·이계전·신계영 문인의 글을 발견할 때는 보람도 있었고 기뻤다"며 "고려시대, 일제강점기, 근대시대, 현재 활동한 예산문인들 등 아직 조명되지 못한 문인들이 많아 앞으로 점차 조명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예산문인협회 부지부장을 맡고 있는 김 팀장은 지난 2009년 월간 '스토리문학' 신인상을 수상하며 등단했다.


 한국문인협회 충남지회 2019 충남문학상 작품상을 수상했고 '어머니 사랑해요' 등 4편의 수필집을 발간했다. /예산=박보성기자

박보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