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산사태에 축사 붕괴… 가스 폭발로 번져충주 | 매몰·급류사고 등
사망 2명·실종 3명 인명 피해
출동 20대 소방관 급류 휩쓸려
낙석·붕괴… 도로·터널 통제
이현 기자  |  sonarma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8.02  19:59:2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주=충청일보 이현기자] 2일 기록적인 폭우가 내린 충북 충주에서 인명 피해가 잇따랐다.

충주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까지 사망 2명, 실종 3명 등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오전 8시쯤 엄정면 신만리에서 조립식 농막에 있던 A씨(77·여)가 산사태로 매몰돼 숨졌다.
이어 오전 10시 30분쯤에는 앙성면 능암리에서 산사태로 축사가 붕괴되면서 가스 폭발로 이어져 화재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B씨(56·여)가 매몰돼 소방당국이 굴착기 등 장비 9대와 인력 30명을 동원해 구조작업을 벌였지만, 숨진 채 발견됐다.

앞서 오전 7시 30분쯤에는 산척면의 한 주택 가스 폭발사고 현장으로 출동하던 충주소방서 소방관 C씨(29)가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다.

C씨는 명서리 도로 옆 하천물이 불어나자 차량에서 내려 도로상황을 살펴보다가 도로가 유실되면서 급류에 휩쓸린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구조대를 보내 사고 지점과 하류 남한강에 합류하는 목계나루 구간을 수색하고 있다.

또 오전 5시쯤 산척면의 한 낚시터에서는 산사태가 발생해 축대가 무너지면서 아래 제천천에 떠 있던 수중좌대를 덮쳤다. 이 사고로 좌대에 있던 60대 부부 중 남편 D씨가 실종되고, 좌대 패널을 부여잡고 있던 부인은 가까스로 구조됐다.

노은면 수룡리에서는 이날 오전 10시쯤 주민 E씨(78·여)가 집 앞 소하천에 불어난 물에 휩쓸려 실종됐다.

인명피해와 함께 산사태와 저수지 붕괴 등 각종 사고도 잇따랐다. 산척면 송강리에서 산사태가 발생해 5명이 마을회관으로 대피했고, 소태면 도로에 낙석이 발생해 한때 도로 통행이 제한됐다.

충주~제천을 잇는 다릿재터널 인근에서도 산사태가 나 터널 통행이 통제되기도 했다. 또 엄정면 직동저수지와 탐방저수지가 붕괴됐고, 소태면 상촌저수지 제방 일부가 침식돼 시가 응급 보수를 진행했다.

이날 오후 1시까지 엄정면은 340㎜, 산척면은 336㎜, 앙성면은 246㎜, 소태면은 305㎜에 달하는 폭우가 집중적으로 쏟아지면서 피해를 키웠다. 

이시종 충북도지사와 조길형 충주시장은 집중호우로 피해가 발생한 엄정면과 산척면 일원 현장을 찾아 피해상황을 점검했다.

이 지사는 엄정면행정복지센터에서 하천 범람과 시설 침수 등 피해실태를 파악하고 대책을 논의했다.

이어 피해가 집중된 산척면 둔대마을 영덕천 현장을 찾아 신속한 복구를 지시했다.충주시도 호우피해 비상대책반을 가동해 하천 진입로, 산사태 우려지역, 하천변 등 위험지역에 주민 출입을 차단시키고 사전대피 조치를 강화했다.

조 시장은 집중폭우로 범람 위기에 처한 엄정면 원곡천과 면소재지 침수 피해지역, 앙성면 앙성천과 영덕천 현장을 점검하고 하천변 야영객들을 대피하도록 지시했다.

시는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2단계를 발령해 24시간 비상상황을 유지하며 호우 피해에 대응했다.

[관련기사]

이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